활동소식

언론속 유진벨

[연합뉴스] 대북 의료지원 "10년 한 길" 유진벨

유진벨 / 602

대북 의료지원 "10년 한 길" 유진벨

린튼 회장 "郡단위 인민병원 재건이 목표"

10년간 400억 상당 의약품∙의료장비 지원


[연합뉴스 2006-11-28]

(서울=연합뉴스) 한승호 기자 = "궁극적인 목표는 북한 일반주민 치료를 전담하는 수백 개 군(郡) 단위 인민병원의 기초보건을 재건하는 것입니다."

대북 의료지원단체인 유진벨 재단(회장 스테판 린튼.한국명 인세반)은 대북 의료지원 10주년을 맞아 28일 서울 서교동 재단 사무실에서 10년 동안의 대북지원 성과와 향후 활동계획을 밝혔다.

북한 결핵환자에 대한 식량과 의료지원사업을 꾸준히 펼쳐 온 민간단체인 유진벨 재단은 1995년 지원사업을 처음 시작한 이래 400억원 상당의 의약품과 의료장비를 북한에 보내왔다.

결핵 퇴치사업을 벌이는 것으로 국내 최초로 대북 보건의료사업에 나선 유진벨은 1997년 북한 보건성으로부터 북한 내 13개 결핵예방원과 63개 결핵요양소를 대상으로 결핵환자에 대한 의료지원을 공식 요청 받으며 "맏형"의 역할을 담당했다.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