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

언론속 유진벨

[국민일보] 한국사랑 4代 100년 유진벨

유진벨 / 790

한국사랑 4代 100년 유진벨 재단 “이젠 北주민 결핵퇴치”

[국민일보 2006-11-28]




“유진벨의 궁극적 목표는 북한 주민들의 치료를 전담하는 수백개 군 단위 인민병원의 기초 보건을 재건함으로써 북한의 의료수준을 높여나가는 데 있습니다.”

유진벨재단이 28일 서울 서교동 재단 사무실에서 대북의료지원 10주년 기념 간담회를 열고 향후 활동계획을 발표했다. 이 재단은 한국에 파송된 유진벨(배유지) 선교사의 한국선교 100주년을 기념해 1995년 그의 4대손인 스티븐 린튼(한국명 인세반) 회장에 의해 설립된 대북지원단체이다.

유진벨은 1997년 북한 보건성으로부터 북한내 13개 결핵예방원,63개 결핵요양소를 대상으로 결핵환자에 대한 의료지원을 공식 요청받으며 국내 처음으로 대북 보건의료사업에 나섰다. 현재 북한면적 3분의 1에 해당하는 지역에서 결핵퇴치 사업을 펼쳐오고 있다. 지금까지 북한 16개 인민•전문병원에 이동 X선 검진차량 18대,50여개 결핵예방원 등에 21만 키트에 달하는 결핵약,100여대의 X선 진단기계,460여대의 현미경,18세트 수술실 패키지 등을 후원했다. 총 금액만 400억원에 이르는 의약품과 의료장비를 전달한 셈이다.

현재까지 50여 차례 북한을 방문한 린튼 회장은 “나 역시 결핵을 두 번 앓았고 또 다시 결핵을 앓을 때쯤이면 이 사역을 떠날 때가 아닌가 싶다”면서 “한국의 의료진이 북한을 쉽게 도울 수 있는 그날까지만 유진벨이 존재할 것”이라고 말했다.

린튼 회장은 현 시점에서 대북지원의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의 의료기관을 발전시킬 수 있는 개발중심의 지원이라고 설명했다. 앞으로 북한 6개 인민병원(국내 종합병원급)을 대상으로 일반 의료장비와 의약품을 지원하며 보건의료지원으로 영역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특히 올해부터 시작한 소아 및 산모를 대상으로 한 비타민 등 영양 보조 의료약품 지원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군 단위 인민병원 의사들을 대상으로 ‘의료전문교육실’을 병원마다 설치해 의료장비 사용뿐 아니라 환자 치료방법에 대한 재교육 시스템도 도입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지난 4∼18일 평안북도와 평양시 인근 19개 의료기관을 방문한 린튼 회장은 “의료기관을 살리기 위해서는 의약품 지원 외에도 환자들의 기본 생활을 보장할 수 있는 생필품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남북을 둘러싼 외교적 긴장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민간단체에 대한 입장은 한결 부드러워진 편”이라며 “핵문제와 관련,북한 주민의 반응은 매우 고무돼 있었으며 일부 지역의 경제난은 전보다 나아진 것 같아 보였지만 의료기관 사정은 여전히 좋지 않았다”고 북한의 최근 상황을 소개하기도 했다.

유진벨재단의 한반도 사랑은 100년이 넘게 이어져 오고 있다. 린튼 회장의 아버지인 휴 린튼씨는 평생 한국에서 선교와 봉사활동을 하다 교통사고로 숨져 이 땅에 묻혔고,어머니 인애자 여사는 순천기독결핵재활원을 설립해 30여년간 결핵퇴치운동을 전개했다.


노희경 기자
99.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