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

언론속 유진벨

[연합뉴스] 인세반 유진벨재단 회장 환자 쇄도해 치료 적기

유진벨 / 584
인세반 유진벨재단 회장 환자 쇄도해 치료 적기

북한에서 일반 결핵약이 잘 듣지 않아 불치병으로 알려진 “다제내성핵“(MDR-TB) 환자들이 대북의료지원 민간단체인 유진벨 재단이 지원하는 치료기관으로 몰려들고 있다고 인세반(미국명 스테판 린턴) 유진벨 재단 회장이 11일 밝혔다.

MDR-TB은 항결핵약제 중 효과가 가장 우수한 이소니아지트(isoniazid)와 리팜피신(rifampicin)에 모두 내성이 있어 일명 “슈퍼결핵“으로 불린다.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8일까지 재단 관계자 6명과 평양과 평안남.북도를 방문하고 돌아온 인 회장은 이날 서울 서교동 서교빌딩에서 가진 방북보고 기자간담회에서 "재단이 지원하는 평양 사동 결핵요양소의 경우, 뜻밖에도 수 백명이 맹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서서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미국 선교사 자손으로 4대째 한국과 인연을 맺으며 북한을 돕고 있는 는 "2007년 내성결핵환자 치료사업을 시작했을 때는 불과 12명 정도의 내성결핵 의심환자가 우리를 찾았다"며 "그동안 우리가 지원하는 약 효과가 입소문이 나서 그런지 평양 부근 환자들까지 급히 몰려와 우리뿐 아니라 동행한 북한 관리들도 놀랐다"고 전했다.

이 재단은 1년에 봄과 가을 2차례 방북, 환자들로부터 객담(가래)을 채취해 내성결핵 여부를 한국 국립마산결핵병원에서 테스트한 뒤 보통 2&sim3년간 고가의 약을 먹어야 하는 내성 확진 환자들에게 후원자의 이름이 적힌 6개월치 약상자를 공급하고 있다.

재단은 이번 방북에서 미리 준비해간 객담통 350개가 첫날 다 동이 나는 바람에 긴급히 추가로 공수해 모두 600명 이상의 객담을 받아왔다.

인 회장은 "이같은 현상은 내성 환자들이 북한에서 갑작스럽게 확산된 결과라기 보다는 오히려 서너차례 이상 약을 써도 듣지 않아 인생을 포기한 채 마지막을 준비하던 환자들에게도 `희망이 있다“는 소식이 널리 알려졌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내성결핵은 방치시 1년에 15명 정도의 비율로 똑같은 내성환자를 확산시켜 향후 통일에도 부담이 될 수 있다"며 "북측 당국에서도 내성결핵 전문센터의 설치 의향을 보일 정도로 관심이 고조된 지금이야말로 북한 결핵의 뿌리를 뽑을 수 있는 적기"라면서 후원 동참을 호소했다.

유진벨재단은 국내후원자, 재미교포, 한국 및 미국 정부 등의 후원을 받아 1997년부터 한국산 일반 결핵약을 사용, 북한내 결핵환자 25만명을 치료했으며 3년전부터는 최근 급증하고 있는 북한내 내성결핵 퇴치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a3.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