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

언론속 유진벨

[연합뉴스] 인세반 “北의료진도 내성결핵 감염“

유진벨 / 615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지난 최근 북한을 방문했던 인세반(미국명 스테븐 린튼) 유진벨재단 회장은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보건성 관계자가 북한의 보건문제 1위도 결핵, 2위도 결핵, 3위도 결핵이라고 할 정도로 결핵 환자가 많다"며 북한 결핵치료사업에 관심을 촉구했다.

인 회장은 지난 12일부터 25일까지 북한에서 평양, 남포시, 평안남북도 등을 둘러봤다.

인 회장은 이날 서울 마포구 사무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에서 결핵 환자를 치료하던 의료진이 다제내성결핵에 감염되는 등 북한 전역에서 다제내성결핵이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며 "평양 인근 3곳 등 6개의 다제내성결핵 치료센터를 운영해 600여명의 환자를 치료하고 있지만 센터마다 100명이 넘는 대기환자가 있을 정도로 예산과 인력, 설비가 모자란다"고 말했다.

인 회장은 이날 유진벨재단이 운영하는 북한내 다제내성결핵 치료센터의 모습과 환자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도 공개했다.

인 회장은 의료진의 다제내성 결핵 감염 원인에 "마스크 등 기본적으로 결핵 전염을 막을 수 있는 장치가 부족한 데다 결핵에 대한 지식부족으로 의사들이 예방차원에서 처방없이 결핵약을 부정기적으로 먹어 내성이 생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 측이 보건성에 다제내성 결핵과 유진벨의 지원사업을 담당하는 부서를 새로 만드는 등 결핵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사업을 시작한 지 3년여 만에 초기 목표였던 완치율 70%를 달성한 센터가 2곳 나왔고 나머지 4곳도 곧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제내성결핵균은 여러 종류의 치료제에 내성을 갖고 있어 치료가 어렵다. 1차 결핵환자는 6&sim8개월간 결핵약을 먹으면 완치율이 90%에 달하지만 다제내성결핵은 2&sim3년간 100배가량 비싼 다제내성결핵약을 복용해야 하며 완치율도 낮다.

한편 인 회장은 이번 방북때 한 프랑스 지원단체의 부탁으로 황해남도 해주에 옥수수를 전달하고 돌아왔다며 "최근 중국과 가까운 북부 지역은 경제활동이 활발하지만 한국과 가까운 남쪽으로 갈수록 경제능력이 떨어지는 것이 확연하게 관찰됐다"고 전했다.

chomj@yna.co.kr
 

연합종합.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