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

언론속 유진벨

[프레시안] "개성공단에 북한 결핵 퇴치 '기지' 만들자"

유진벨 / 881


"개성공단에 북한 결핵 퇴치 “기지“ 만들자"

유진벨재단 "정치 상황과 무관한 안전지대 있어야"

"남북의 정치 상황에 휘둘리지 않는 세이프티 존(안전지대)을 만들어야 한다. 북한 주민들의 결핵을 진단하고 약을 보낼 수 있는 기지를 개성공단에 세우자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적어도 결핵 퇴치 분야에서 남북의 통일을 이룰 수 있다."

북한 결핵 퇴치 사업으로 유명한 유진벨재단이 새로운 목표를 제시했다. 이 재단의 스테판 린튼(한국명 인세반) 회장은 3일 열린 2012년 상반기 방북보고회에서 개성공단에 결핵 퇴치를 위한 “기지“를 만드는 것을 정부에 제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5년간 북한에 결핵 치료제를 보내면서 대북 지원 단체에서 “치료 기관“으로 진화한 유진벨이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내놓은 것이다.

유진벨이 그런 목표를 세우게 된 것은 “슈퍼 결핵“이라고 불리는 다제내성결핵(MDR)의 시급성과 심각성 때문이다. 세계적으로 사망률 40%가 넘는 다제내성결핵은 결핵균이 여러 약에 대해 저항력을 가지고 있고, 확산될 경우 에이즈 못잖게 위협적일 수 있다. 영양 상태가 안 좋고 보건의료 시설이 부실한 북한에서는 더 위험할 수밖에 없다. 유진벨 재단은 5년여 전부터 북한의 일반 결핵보다 다제내성결핵의 퇴치에 집중하고 있는데 병의 특성상 빠른 진단과 치료가 필수적이다.

린튼 회장은 "기존 방식대로 다제내성결핵을 진단하고 약을 갖다 주면 6개월이 걸리는데 그 사이에 병이 악화되는 경우가 많다"며 "다제내성으로 추정되는 환자를 개성에서 검사해 확진하면 바로 약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건강이 완전히 무너지기 전에 치료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일반 결핵 환자들의 경우에도 개성에 “기지“가 생길 경우 훨씬 수월하게 치료받을 수 있다. 현재 린튼 회장 일행은 매년 두 번씩 북한을 방문해 결핵치료소를 방문하는데 중국을 거쳐 들어가기 때문에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든다. 개성에 결핵 기지를 만들어 놓으면 그 비용이 대폭 줄어듦은 물론 더 많은 환자들에게 치료의 기회를 줄 수 있다는 것이다.

“개성 센터는 아무래도 정권이 바뀌어야 가능하지 않을까?“라는 질문에 린튼 회장은 "어떤 정권이건 따지지 않고 요구할 생각이다. 언제나 가능하고, 또 언제나 불가능할 수도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명박 대통령 임기 중에 실현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 이 대통령의 임기가 반년 밖에 안 남았을 뿐더러, 노무현 정부 말기 10억 가량이었던 정부 지원금이 이명박 정부 들어 제로가 됐다는 사실로 미뤄 볼 때 기대난망이다.

한국 정부는 외면했지만 국내외 후원금과 미국 정부의 지원금, 의료 장비 및 의약품 직접 기증 등으로 유진벨의 대북 지원액은 최근 매년 20억을 상회한다. 유진벨은 이 돈으로 평안남북도와 평양시에 산재된 6개 다제내성결핵센터를 집중 지원한다. 지난달 17일부터 이달 1일까지 있었던 방북에서는 다제내성결핵을 신속히 진단하는 기구인 “진엑스퍼트“와 현미경 키트 등을 처음으로 가져가 긴급 환자 50여 명의 다제내성 감염 여부를 현장에서 즉석으로 분별하기도 했다.

진엑스퍼트는 미 정부에 의해 북한으로의 반입이 불허된 “전략물자“로 지정되어 있다. 유진벨은 이 기기를 방북할 때 들여갔다가 나올 때 다시 가져오는 형식으로 미 정부의 허가를 얻어냈다. 만약 개성에 결핵 센터가 만들어질 경우 이같은 번거로움이 없어지고 다제내성결핵에 대한 상시적인 진단과 치료가 가능해지는 것이다.

다제내성 환자 1명의 치료를 위해서는 1년에 약 200만원이 소요된다. 유진벨은 현재까지 200여 명의 환자를 치료했으며, 현재 600여 명에 대한 치료를 진행중이다. 린튼 회장은 "유진벨은 북한의 다제내성결핵 환자 중 약 5%만 치료하고 있다. 앞으로 20배 이상 지원 규모가 커져야 하는 것이다"라며 "무서운 결핵이 더 번지기 전에 인도주의적인 세이프티 존을 만들어서 사업을 확장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 유진벨 재단은?

비영리 대북 지원 민간단체인 유진벨은 후원자들의 “심부름꾼“을 자처하며 모든 물품을 후원자의 이름으로 전달하고 있다. 또한 북한 수혜기관을 매년 방문해 영상물, 사진, 보고서 등을 통해 후원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한다.

재단 홈페이지(www.eugenebell.org)를 방문하면 그간의 활동 실적과 각종 활동상을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문의 전화는 서울 02-336-8461이다.

01(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