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

언론속 유진벨

[국민일보] “북한, 결핵 퇴치 골든타임 놓치고 있다”… 유진벨재단, 방북 보고

관리자 / 628

국민일보, 2012.11.05 18:24


유진벨재단(회장 인세반)은 5일 경기도 안양 관양동 재단 사무실에서 &lsquo2012 하반기 방북보고 기자회견&rsquo을 열고 &ldquo북한은 지금 결핵 퇴치의 중요한 &lsquo골든타임&rsquo을 놓치고 있다고 판단될 만큼 다제내성결핵 전염이 심각하다&rdquo고 밝혔다.

유진벨재단 방북 대표단은 지난달 15일부터 지난 1일까지 평안남북도와 평양시에 소재한 다제내성결핵센터 8곳을 방문했다. 인세반(Stephen Linton) 회장은 이날 &ldquo북한을 둘러본 결과 다제내성결핵이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rdquo면서 &ldquo다행인 것은 이전보다 협조가 잘되고 있고 투명성과 치료 시스템 등 환경이 많이 개선됐다는 점&rdquo이라고 밝혔다. 인 회장은 북한이 보건성에 다제내성결핵 관리와 유진벨재단의 지원사업을 담당하는 부서를 만드는 등 결핵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제내성결핵균은 여러 종류의 치료제에 내성이 생겨 치료가 어렵다. 1차 결핵환자는 6&sim8개월간 일반 결핵약을 먹으면 완치율이 90에 달하지만 다제내성결핵은 100배가량 비싼 다제내성결핵약을 2&sim3년간 복용해야 한다.

한편 인 회장은 &ldquo다제내성결핵치료센터에서 환자 800여명을 돌보고 있으나 여건상 더 많은 환자를 치료하지 못해 안타깝다&rdquo고 전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재단이 운영하는 북한 내 다제내성결핵치료센터의 모습이 담긴 영상도 공개됐다.

이지현 기자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