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

언론속 유진벨

[연합뉴스] 새정부 출범 후 민간단체 대북지원 첫 승인(종합)

관리자 / 613



유진벨재단 결핵약 반출 승인&hellip통일부 "신뢰쌓기에 도움되길 기대"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통일부는 22일 대북 지원단체인 유진벨재단이 북한 지원을 위해 신청한 결핵약 반출을 승인했다.

이는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첫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적 지원이다. 새 정부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의 첫 걸음을 뗀 것으로 평가된다.

결핵약은 총 6억 7천800만원 상당으로 평양과 남포, 평안도지역 8개 결핵센터의 결핵환자 500여명의 치료에 사용될 예정이다.

유진벨재단은 다음 달 중으로 배편으로 중국 대련항을 통해 결핵약을 북측에 전달할 계획이다. 유진벨재단은 특히 지원물품의 분배 투명성을 위해 현장 모니터링 계획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북한 결핵환자들에게 치료약이 시급히 제공돼야 한다는 점을 고려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순수한 인도적 지원 차원에서 이뤄진 조치"라면서 "이번 조치가 남북 간에 신뢰를 쌓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유진벨재단 외에도 민간 대북 지원단체 3&sim4곳도 대북 인도적 지원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변인은 "지원의 시급성과 수혜 대상, 지원 효과, 분배 투명성, 지원 품목과 규모 등을 고려해서 사안별로 승인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유진벨재단에 대한 결핵약 반출 승인을 시작으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차원에서 민간단체의 취약계층에 대한 대북 인도적 지원이 잇따를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북한이 추가로 정세를 악화하지 않는다면 국제기구를 통한 정부 차원의 대북 인도적 지원도 예상되고 있다.

lkw777@yna.co.kr

 

20130513_vwx.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