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소개

유진벨 뿌리

4대째 이어지는 한국사랑
  • 1대 : 배유지(유진벨)
  • 2대 : 인돈
  • 3대 : 인휴
  • 4대:인세반

배유지 (Eugene Bell, 1868-1925)

‘전남지역 선교의 아버지’로 불리는 선교사 배유지. 그는 1895년 미국의 남장로교 선교사로 한국에 파송되어 목포선교부와 광주선교부를 창설하였다. 또한 광주, 전남지역에 수많은 교회를 설립하고 복음을 전하였다. 이와 함께 목포에 정명학교와 영흥학교, 광주에 숭일학교와 수피아여학교 그리고 광주 최초의 병원인 제중병원(현, 광주기독병원) 설립에 관계하였다. 그의 아내 배로티는 함께 사역하다 31세의 나이에 한국에서 숨졌으며 현재 서울 양화진 선교사 묘지에 잠들어 있다.

인돈 (William A. Linton, 1891-1960)

유진벨 선교사의 딸인 샬롯벨과 결혼한 후 전주 기전여고, 전주 신흥고 등 미국 남장로교 선교사들이 세운 학교의 교장으로 활동하였고 이후 한남대학교의 전신인 대전대학을 설립하였다. 인돈 목사 부부는 40여 년의 사역기간 동안 군산, 전주, 목포, 대전 등에 여러 학교를 설립하며 전라도 지역의 선교사역에 힘썼다.

인휴 (Hugh M. Linton, 1926-1984)

윌리엄 린튼의 셋째 아들로 군산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자라난 후 다시 한국으로 돌아와 ‘검정고무신’이라는 별명을 얻어 전라남도 섬 지방과 벽지를 돌아다니며 200곳이 넘는 교회를 개척하였다. 이후 1960년대 순천 일대에 큰 수해가 나면서 결핵이 유행하자 부인 인애자와 함께 결핵 진료소와 요양원을 세운다. 부인은 이후 남편의 죽음을 겪으면서도 35년간 결핵 환자를 위해 헌신하다 1994년 은퇴하였다.

인세반 (Stephan W. Linton)

스테판 린튼은 휴 린튼의 둘째 아들로 1995년 한국 선교사역 100주년을 기념하여 유진벨 재단을 설립하였다. 어린 시절을 전라남도 순천에서 보냈으며 1979년 평양방문을 계기로 “또 다른 한국” 의 모습을 보고 이후 북한을 돕는 일에 앞장 서 왔다.
유진벨 재단은 오늘에 이르기까지 북한 동포를 위한 인도주의적 지원 사업을 펼쳐오고 있으며,
다제내성결핵 환자들을 만나 치료하며 통일 시대를 준비하고 있습니다.